Whiteship's Note


스타크래프트 리플레이(로템)



주말에 스터디가 끝나고 가끔 스타 팀플을 하는데 쉽지 않습니다. ㅠ.ㅠ 프로토스 유저인데 어떻게 하면 좀 더 잘 할까 하다가 리플레이를 보고 따라하는게 가장 좋을 것 같다는 생각에 친구가 알려준 스타크래프트 관련 사이트에서 리플레이들을 찾았습니다. ㅎㅎ

http://pgr21.com/
http://www.ygclan.com/
http://wc3.gosugamers.net/

위 세곳에서 찾았으며 프로토스가 이기고 맵은 Lost Temple에서 치뤄진 경기만 찾았습니다.

P vs P

둘 다 드라곤 테크 타고 한 명은 옵저버 한 명은 리버를 먼저 뽑고 치열한 공방이 벌어집니다.

P vs T

12시 테란 3시 프토 일 때 초반 일꾼으로 입구를 못막게 하고 초반에 끝장을 봅니다.

아비터를 5~6개 활용해서 테란의 물량을 간단하게 제압합니다.

P vs Z

초반에 프토가 거의 gg 직전까지 갑니다. 그러다가 역전!! 한시간이 넘는 장기전인데 다크아콘 두 마리 하이템플러 두 마리로 디바우러 한 부대를 잡아버립니다. 이 밖에도 프토가 확장하는 방법이나 타이밍등 저그 상대로 할 때 배울 것이 많은 리플입니다.

초반 질럿을 많이 뽑아서 압박하니까 상대는 뮤탈을 빨리 뽑습니다. 그 뮤탈을 아콘으로 막고 승립니다.
앞마당 가져가는 저그 상대로 더블 넥서스를 합니다. 프로브 정찰을 열심히 해서 포톤 캐논을 무리하게 짓지 않는 모습이 인상깊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하니? > 그냥 놀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메가쑈킹님이 사촌누나의 남편이 되셨습니다.  (2) 2007.04.14
Juergen Hoeller로 부터 받은 이메일  (2) 2007.04.06
저는 달에서 왔군요.  (2) 2007.03.08
용문산 여행 후기  (0) 2007.02.28
1박 2일 휴가  (0) 2007.02.06
스타크래프트 리플레이(로템)  (4) 2007.02.01
충치 치료..ㅠ.ㅠ  (2) 2007.01.30
알렉산더로 부터 이메일을 받았습니다.  (2) 2007.01.29
중독성 게임 ㅠ.ㅠ  (2) 2007.01.19
자바 노란띠 획득  (2) 2007.01.07
xampp 사용법  (0) 2007.01.04
top

  1. Favicon of https://u2forever.tistory.com BlogIcon Gihun 2007.02.01 23:01 신고 PERM. MOD/DEL REPLY

    리플레이 보진 않았지만, 저도 스타를 즐겨하긴하는데 공부하면서까지 하긴 힘들더라구요.

    Favicon of http://whiteship.tistory.com/ BlogIcon 기선 2007.02.01 23:51 PERM MOD/DEL

    네 헤헷 공부하면서 하기 힘들죠. 공부하다가 질릴때 가끔 한판씩 해주면 '역시 난 공부를 해야겠다.'라는 생각이 들어서 더 열심히 하게 됩니다.

  2. Favicon of https://tkyoo.tistory.com BlogIcon 라우드니스 2007.02.01 23:28 신고 PERM. MOD/DEL REPLY

    토스는 근성입니다(..)
    테란전 빼고는 전략에 의해 크게 갈리기 때문에 여러명의 고수(특히 프로게이머들)들의 게임을 봐줘야 한다는 단점이 있지요;
    저그전은 기본을 무시하는 플레이들도 많이 나오고...

    Favicon of http://whiteship.tistory.com/ BlogIcon 기선 2007.02.01 23:52 PERM MOD/DEL

    넵.. 조언 감사합니다. :)

Write a comment.


간만에 데이트

모하니?/Thinking : 2007.01.14 12:25


2주 만인가...

데이트도 스타크래프트처럼 오랫만에 하면 손가락이 잘 안움직이듯 영화 예매도 못하고 구체적인 전략 없이 그냥 플레이 하듯이 그냥 만나러 나가게 된다.

어제 오늘 집에서 스타크래프트를 5시간 정도 하면서 전부 다 지고 2판을 어이없이 이겼다. 거의 다 진거나 마찬가지다. -_-;; 내가 이렇게 허접했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됐다. 도무지 테란의 방어를 뚫을 수도 없으며 조이기 들어오는 병력을 밀어낼 만한 병력이 나오지도 않는다.

아마 데이트도 계속 안일하게 생각하고 있다가는 언젠가 쏠로가 됐을 때 '내가 이렇게 허접한 놈이였군..'이라는 발견을 하게 될 것 같다. 하지만~ 이미 벌어지지도 않을 일을 걱정하는 건 재미가 없다. 당장 로템에서 스타크래프트 프토 고수가 펼치는 리플레이를 보고 싶다. 테란을 상대로 어떻게 게임을 풀어나가는지... 그걸 보면 해답이 보일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하니? > Think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운동할 시간이 없다"의 죽음의 나선  (2) 2007.02.21
등록금 고지서에 왠 졸업비와 앨범비  (9) 2007.02.17
팀플 전 승  (2) 2007.02.16
무응답자를 줄이는 방법  (2) 2007.02.12
Meeting은 즐겁습니다.  (2) 2007.02.04
간만에 데이트  (2) 2007.01.14
감기 Exception  (7) 2007.01.01
맥주 한 병  (6) 2006.12.29
으악...XX방 후유증  (2) 2006.12.23
이사하기  (5) 2006.12.17
술과 친구  (6) 2006.12.16
top

  1. zerry82 2007.01.14 15:46 PERM. MOD/DEL REPLY

    전략 전술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건 내공입니다 ㅋㅋ

    몸보다 손이 먼저 반응하는것만이 고수가 될 수 있는 지름길입니다 -_-;;

    Favicon of http://whiteship.tistory.com/ BlogIcon 기선 2007.01.14 22:36 PERM MOD/DEL

    준프로게이머 동규님 오랫만이군.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