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iteship's Note

나는 허접하고 비겁하다.

모하니?/Thinking : 2010.02.01 22:11


오늘 정말 아주 예전에 만났던 분께 메일을 받았다. 내가 처음 다녔던 직장의 선생님이신데 그분과 나는 교차점에서 만난 인연이라 굉장히 짧은 시간 몇마디 대화만 주고 받았던 기억이 난다. 한달을 다니다보니 내가 그 회사 생활과 맞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고, 지금은 다 물거품이 되버렸지만 그때당시 나에게 굉장히 좋은 조건으로 이직 요청이 들어왔다.

나는 이직을 결심하고 사표를 냈다. 쉽지 않았다. 한달만에 사표라니.. 하지만 난 그럴수밖에 없었다. 내가 아무것도 할 수 없는 곳 보다는 나를 필요로 하고 더 많은 걸 배울수 있는 곳으로 가고 싶었다. 그뒤로 나에게 그 회사를, 그 회사에 나를 들여보내주신 분에게 절교(?) 비슷한 걸 당했고, 훗날 용서를 구하는 메일도 보내봤지만 실패했다. 하긴.. (용서는 없다라는 영화에서) 용서하는게 죽는것보다 힘들다고도 하던데...고작 한달을 다니고 그만 두겠다고 했으니 그리고 그분 입장에선 내게 소개해준 회사를 내가 이러쿵 저러쿵 토 단것처럼 볼 수도 있으니.. 그런 반응도 자연스러웠던 것 같다. (사실 용서보다는 오해를 풀고 싶은 생각이 크다.)

아무튼 그렇게 힘들게 첫 직장에 사표를 낸지도 언 2년이 지났다. 어쩌면 딱 이맘때 회사를 옮겼는데 그때 생각이 나셔서 연락하신 걸지도 모르겠다. 왜 이쯤만 되면 이직을 하고 싶은지 모르겠는데 요즘도 그때와 비슷한 고민을 하고 있다. 나를 좀 더 필요로 하는 곳으로 가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지금 난 직원이 단 한명 나뿐인 회사에 다니고 있고 미국으로 가기로 했던 계획은 물거품이 됐다. 프로젝트가 날아갔다. 그래서 더욱 미친듯이 스터디와 커뮤니티 활동에 열을 올리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도무지 내 자신을 써먹을 곳이 없어서.. 그게 오직 스터디 밖에 없어서.. 이러는거 아닐까? 난 이제 일보다 스터디가 좋고 커뮤니티가 좋다. 물론 일에서 배울 수 있는 것도 많다. MRP의 굉장히 복잡한 로직이며, 까다로운 원가 관리, BOM의 이력관리는 또 얼마나 변화 무쌍한지.. 다들 게시판에 비할 수 없는 주옥같은 비즈니스 로직들이다. 하지만 이 로직들은 전부 사용자에 의해 달라진다. 기본 로직은 있지만 그걸쓰는 회사 나름의 방침이나 관습이 있기 때문에 정형화 할 수 없다. 따라서 사용자와 잦은 미팅과 피드백이 필요한데, 나의 고객도 이 회사의 직원처럼 딱 한명. 지금 회사의 대표님 뿐이며 일주일에 한 번 만나 미팅을 하면 다행인 정도로 의사소통 주기가 길다. 이쯤에서 나는 고민을 안할 수가 없다.

그래도 무라도 썰어야지라는 생각과 프리랜서라도 좋으니 나를 정말로 필요로 하는 곳을 찾아가자라는 생각이 대립한다. 2년전과 똑같은 고민이다. 그때는 내가 투입된 첫 프로젝트에 누를 끼치면서까지 나와서 내가 갈 길을 갔지만 결과는 반반이었다. 개발자로보나 인간적으로보나 정말 멋진 사부님을 만났지만 미국으로 가려던 플젝은 쫑이났다. 결국 요즘은 심난한 마음에 머리까지 뒤숭숭하지만 되도록이면 이번에는 무라도 썰어볼 생각이다.

장모님 말씀따라.. 집중하기가 조금 힘들겠지만 이정도쯤은 견뎌내야하는 것 아닐까? 고작 이정도에도 흔들리는 정신력이면 난 너무 허접한거 아닐까?

잘 좀 하자 기선아... ㅠ.ㅜ
top

  1. Favicon of http://helols.pe.kr BlogIcon is윤군 2010.02.02 14:36 PERM. MOD/DEL REPLY

    세상만사 다 그런거고 .ㅎ 이정도 일로 허접하고 비겁하다면 ... 이세상에 안허접하고 안비겁한사람이 어딨겠어요;;ㅎㅎㅎ
    무튼 화이링~

    Favicon of http://whiteship.me BlogIcon 기선 2010.02.02 17:10 PERM MOD/DEL

    ㅇㅇ아.. 근데 감기때메 어지럽네;; @_@

  2. 머찐.. 2010.02.02 15:32 PERM. MOD/DEL REPLY

    일, 스터디, 커뮤니티가 따로따로가 아닌, 하나로 뭉쳐져서 갈 수 도 있고,
    스터디, 커뮤니티를 바탕으로 일로 연결시킬수도 있고,
    여러모로 환경은 갈수록 좋아지는 것 같습니다.(물론 우리나라는 물음표 일 순 있죠.)
    하지만 실전, 일과 유리된 스터디/커뮤니티는 지속하기도 쉽지 않고, 뿌리가 깊진 않을 것 같네요.
    한번에 확 좋아진다 생각말고, 이상치에 한발 한발씩 다가가시길...
    from 개발을 꽤 경험해본 10년차 회사원.^^

    Favicon of http://whiteship.me BlogIcon 기선 2010.02.02 17:10 PERM MOD/DEL

    넵. 저도 그게 걱정입니다. 한발씩 다가가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3. Favicon of https://dazzilove2.tistory.com BlogIcon dazzi 2010.02.02 17:22 신고 PERM. MOD/DEL REPLY

    므흐~ 난 역마살이 꼈는지.. 6개월마다 고비 ㅡㅡㅋ 난 어쩌라고~~~~

    Favicon of https://whiteship.tistory.com BlogIcon 기선 2010.02.04 08:05 신고 PERM MOD/DEL

    음.. 아직 맘에드는 곳을 못찾으신거겠죠. 언젠간 찾겠죠.ㅋ

  4. Favicon of http://mrtint.tistory.com BlogIcon 잇힝유후 2010.02.04 08:30 PERM. MOD/DEL REPLY

    저만 그런게 아니었군요.. 글 내용 하나하나가 공감이 가네요.. 힘내요..^^

    Favicon of https://whiteship.tistory.com BlogIcon 기선 2010.02.04 08:57 신고 PERM MOD/DEL

    ㅇㅇ너두 힘내!

Write a comment.




: 1 : ···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 : 12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