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iteship's Note

오늘은 내가 요리사 - 탕수육



주말은 원래 집청소와 요리가 제 담당입니다. 주중에는 아내가 다 해주지만, 주말 만큼은 제가 하려고 노력중이죠. 하지만;; 생각만큼 많이 도와주진 못합니다.ㅋ 할 줄 아는게 있어야죠.ㅋㅋㅋ 결혼하기 전에 라면 끓여먹을줄만 알았지 전기밥솥으로 밥하는 방법도 몰랐으니 말이죠.

어찌됐든, 오늘의 요리는 탕수육이었습니다. 물론 아내가 메인 주방장이었고 저는 보조였습니다.



만들면서는 이 손 많이 가는걸.. 그냥 사먹고 말지.. 괜히 탕수육을 먹는다고 그랬나.. 했었는데, 직접 만든 탕수육을 먹어보니 감회가 새롭더군요. 캬캬캬 재밌고 맛있었습니다.

top

TAG



: 1 : ···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 : 164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