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iteship's Note

바빴던 지난 주말



금요일 "형제는 용감했다."  이벤트에 당첨되어 S석 두장을 공짜로 얻은 와이프 덕분에 오랜만에 뮤지컬을 보러갔지만, 내심 별로 기대는 하고 있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웬걸... 뮤지컬도 나름 재미있었고, 그 보다는 정준하 때문인지... 무슨 날이었는지.. 노홍철, 유재석, 차태현 등 엄청나게 많은 연예인들이 몰려왔더군요. @_@ 노홍철과 유재석을 진짜 말그대로 코앞에서 봤습니다. TV에 나오는 모습하고 똑같더군요.



토요일 "함사세요". 조금 멀리 떨어진 오산까지 친구들이 와서 "함사세요" 파티를 해줬습니다. 조용한 동네고 이런 것을 해본적도 없다고 하는데 어떨런지 걱정했지만, 주민들께서 잘 봐주셔서 별일은 없어서 다행이었습니다. 친구들도 처음해보는거라 어색할 줄 알았는데, 능숙하게 잘들 버팅기고 놀다가 들어오더군요. 덕분에 와이프 친구들이 고생한 것 같아 맛있는 저녁식사라도 대접해야겠습니다. 이 날의 꽃은 장모님이 마련해주신 완전 완전 완전 맛있는 갈비찜, 감자탕, 골뱅이 무침이었습니다. 저는 자리에 있던 모든 친구과 돌아가며 1:1 대작을 하느라 많이 먹진 못했지만 정말 음식 맛이 예술이었습니다. +_+ 그렇게 마시다가 혼자 취할 뻔 한 것을 장인어르신께서 친구들과 글라스로 소주 원샷 1:1 대작으로 살려주셨습니다. 핫핫핫. 한가지 아쉬운건 사진을 많이 못남겼다는 것? 암튼.. 친구들아.. 너네들 함들어갈땐 내가 함지기를 해줄께. 좋치? 흐흐흐 기대해...



일요일 "담양 나들이" 와이프가 운전을 하고 저는 술에 취해 뻗은채로 옷만 갈아입고 담양으로 내려갔습니다. 죽녹원과 메타세콰이어길에가서 자연을 즐기다 왔는데, 이 전날의 피로와 더운 날씨, 수 많은 인파로 인해 많이 고생했지만, 그 만큼 좋은 추억거리를 하나 만들고 돌아와서 뿌듯했습니다. 이 날도 장모님댁에서 저녁과 단잠을 신세지고, 매형이 오산에서 집까지 데려다 주시는 수고를 해주셨습니다. 와이프에게 좋은 남편이 되는 것이 이런 호의에 보답하는 길이겠지요. 열심히 잘 사는 모습으로 보답해야겠습니다.

몸이 고단해질 정도로 바빴던 주말이 가고 새로운 한주가 시작됐네요. 이번 주 토요일 결혼식을 위해서라도 컨디션 조절을 잘해야겠습니다.


top




: 1 : ··· : 27 : 28 : 29 : 30 : 31 : 32 : 33 : 34 : 35 : ··· : 164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