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iteship's Note

잔인함



"연탄재 함부로 발로 차지 말아라. 너는 언제 연탄처럼 남을 위해서 뜨거웠던 적이 있느냐" 안도현님의 '너에게 묻는다'라는 시입니다.

등교길에 똥개를 봤습니다. 귀엽더군요. 발발 거리며 거닐다가 어떤 여자의 근처에 가서 멈추더니 그 여자를 쳐다봅니다. 여자는 '이쁜건 알아가지고' 하는 표정으로 지나갑니다. 저는 '별로 이쁘지도 않은데 눈이 낮구나...' 하면서 사람에게 친근하게 구는 강아지 모습에 기분이 흐믓해졌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제 뒤에서 어떤 아저씨가 그 강아지를 발로 찰 기세로 달려오더니 강아지가 놀래서 도망가게 하고 가던길을 계속 갑니다. 저는 순간 그 사람이 강아지를 발로 차는 줄 알고 머릿속에 강아지가 깨갱 거리는 환상을 보았습니다.

대체 왜 저러는 건가... 왜 이유 없이 강아지에게 겁을 주고 나에겐 기분 나쁜 상상을 심어준 건가..대체 이유가 뭐냐 이 잔인한 아저씨야!! 강아지야 잘 기억해 뒀다가 다음부턴 콱 물어버려라. 파이팅!!

'똑바로하자! > 개념잡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계라고 느껴질 때가 있다.  (2) 2007.01.07
보다 나은 팀이 되려면  (0) 2006.12.17
어떻게 하면 좀 더 나아질까?(모든면에서)  (0) 2006.12.12
송구영신  (6) 2006.12.09
포크레인으로 노젓기  (0) 2006.12.08
잔인함  (0) 2006.11.29
학생도 야근합니다.  (7) 2006.11.28
How to be an expert?  (0) 2006.11.28
변화 vs 관성  (12) 2006.11.27
왜 서로에게 악영향을 끼칠까?  (10) 2006.11.22
오픈 마인드  (6) 2006.11.17
top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