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iteship's Note

학생도 야근합니다.



영회형 블러그를 통해서도 몇번 보았고 실제로도 스터디를 같이 하는 선배님들이나 IT쪽에 인턴으로 일을 하러간 후배의 경우 수시로 야근을 한다는 걸 알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주말에도 일을 한다는 사실도 알 수 있었죠.

학교에서도 똑같은 일이 벌어지는 모습을 보고 정말 정신적인 공황 상태입니다. 겨울방학이 다가오는 이쯤에 왜이리 황당한 일들이 많이 벌어지는지 모르겠습니다. 어떤 상황인지 궁금하신가요. 어떤 강사분께서 월,화 나눠져 있던 수업을 갑자기 월요일 수업을 휴강했습니다. 원래 계획에 있던 휴강이였다면 저번주 화요일에 이야기를 했었겠죠. 하지만 전혀 그런 얘기가 없이 갑자기 휴강을 했습니다. 그리고는 통합 게시판에 화요일에 다섯 개 조 발표를 위해서 휴강을 했고 화요일인 오늘 모든 조 발표를 하겠다. 라고 써놨습니다.

어이가 없었지요. 휴강한 이유는 분명히 다른 이유이고 그걸 화요일 발표 핑계를 대고 휴강하는 것 처럼 변명하는 거라고 추측을 하는 제가 너무 사고방식이 이상한건가요? 억측일 수도 있겠지요. 강사가 거짓말을 했다. 이건 둘째 문제고 1시간 30분 안에 6개 조의 발표(한 조가 발표할 것이 두 개 있었습니다.)를 어떻게 하겠냐는 겁니다. 이미 이전에도 한참 열심히 자고 있다가 일어났더니 수업 끝날 시간이 15분이나 지났는데 아무도 안나가고 듣고 있길래 다들 미친거 아닌가 하고 그냥 나가버린적이 있습니다. 설마 이번에도 그러려는 건가 싶어서 물어봤습니다.

"오늘 발표 다 못할 거 같은데 시간을 넘겨서 계속 할껀가요?"

"되도록이면 그렇게 했으면 좋겠는데"

"그렇게 해도 되는건가요? 수업이 원래 정해진 시간이 있는거 아니에요?"

"오늘 발표 할 것 때문에 어제 휴강한다고 했으니까 바쁜 사람들은 먼저 하고 가는게 좋겠네"

"-_-;;"

"발표 먼저 할 사람?"

사방에서 저요 저요를 외치고 아직 납득이 되지 않은 저는 멍하니 있었습니다. 기회를 잘 노리던 학생들이 발표를 먼저 시작하고 불과 3개의 조가 발표를 하면서 수업시간이 약간 오바되었습니다. 전 여기까지는 참고 있었습니다. 아 그래 5분 정도야 봐줄 순 있지. 그런데 이 순간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현상이 일어났습니다.

갑자기 다음에 발표하기로 했던 조원들이 후다닥 발표 준비를 하더니 발표를 시작하려고 합니다. "뭐야 쟤네 왜 저래"하고 둘러 보니 강사는 발표를 들을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주변 애들을 더 살펴 봤습니다. 바쁘다고 먼저 발표를 한다고 손들고 먼저 발표한 애들은 책상에 그대로 앉아 있습니다.

정말 열이 받아서 뛰쳐나왔습니다. 저희조 발표 담당은 접니다. 제가 나가는 걸 봐도 아무도 미동도 안합니다. 오히려 "가려고?" 라며 이상한 사람 보듯이 물어봅니다. 내가 정말 이상한건지도 모르죠. 하지만 전 학생 때부터 야근을 당연시 생각하는 학우들과 다른 사람이 되고 싶기 때문에 오늘도 뛰쳐 나왔습니다. 이일로 생기는 최대 불이익이라고 해봤자. 학점이지만 그딴 학점은 필요 없습니다. 이익은 확실하죠. 전 그들과 다르다는 겁니다. 현실을 바꾸려고 몸무림 쳤다는 데 뿌듯함을 느끼지만 참 씁슬하네요.

다이나믹 듀오의 노래 가사 중에 대학생은 학점의 노예라는 가사가 있는데 딱이더군요. 평소 수업에 관심도 없던 학생들이 교수님과 합작으로 수업을 늘리는 모습 참~ 아름답고 솔직한 모습입니다. 이러니 학부의 미래가 밝을 수밖에. What a Wondeful Lecture~

'똑바로하자! > 개념잡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다 나은 팀이 되려면  (0) 2006.12.17
어떻게 하면 좀 더 나아질까?(모든면에서)  (0) 2006.12.12
송구영신  (6) 2006.12.09
포크레인으로 노젓기  (0) 2006.12.08
잔인함  (0) 2006.11.29
학생도 야근합니다.  (7) 2006.11.28
How to be an expert?  (0) 2006.11.28
변화 vs 관성  (12) 2006.11.27
왜 서로에게 악영향을 끼칠까?  (10) 2006.11.22
오픈 마인드  (6) 2006.11.17
필요없는 말은 소음 or 자장가가 된다.  (2) 2006.11.17
top

  1. Favicon of https://whiteship.tistory.com BlogIcon 기선 2006.11.28 17:34 신고 PERM. MOD/DEL REPLY

    제가 직장에 가서도 지금 처럼 이렇게 박차고 나갈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돈과 학점이라.. 흠.. 고민이 되지만 가장 중요한건 재미 일 것 같습니다. 재밌는 일이냐 아니냐. 재밌는데 시간좀 오버하면 어때 라고 생각할 수는 있을 것 같네요. WOW를 밤새가며 하던때가 생각나는군요. 요즘도 그렇게 할 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2. 짱가 2006.11.28 17:54 PERM. MOD/DEL REPLY

    기선님으로 인해서 팀원들의 피해는 없나요?

    Favicon of https://whiteship.tistory.com BlogIcon 기선 2006.11.28 18:10 신고 PERM MOD/DEL

    넵 다른 팀원들은 전부 발표를 했기때문에 지장이 없는 것 같습니다. 강사분께서도 다른 학생들은 다 발표를 해는데 왜 저만 안했냐고 하시더라구요. 오늘 할 꺼라고 했었는데...

    그러고 보니 제 개인만 생각했던 것 같습니다. 팀으로 묶여 있는 경우에는 먼저 팀원들부터 설득시켜야 될 것 같습니다.

    설득이 안되면... 그땐... ㅠ.ㅠ.... 모르겠어요.

    아무래도 팀을 떠나거나 의지를 굽히고 계속 팀을 따라가거나 둘 중 하나가 될 것 같습니다. --;

  3. 짱가 2006.11.28 18:23 PERM. MOD/DEL REPLY


    차라리 박차고 나가는 것보다는
    자신의 생각에 대해서 정당하게 표현하고 상대방의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에 대한 것이 더 필요한 때가 아닐까요?
    말을 듣지 않고 자신의 생각이 얼마나 옳고 그르든 간에
    같은 곳을 바라보는 단체라는 것은 그렇게 해결되는 문제는 아니리라 보입니다. ^^
    스터디에서 훈련하시고 있지 않나요~~~
    그렇게 하는 것이 더 좋을 것 같습니다.

    제가 있는 곳의 프로젝에서도
    이해 관계자가 정말 많습니다.
    서로간의 입장도 다르고 정당한 사람들도 많고 옳지 않은 사람들도 많습니다.
    그런 사람들 사이에서 어떻게 자신의 의사를 표현하고 남의 의견을 잘 수렴하느냐가 정말 중요한 훈련인 것 같습니다.
    그렇게 되지 않는다면 아무리 능력이 좋아도 그 사람은 그 단체의 목표를 수행하는 데 있어서 저해요소가 될뿐입니다.
    무엇이 옳고 그르냐는 무언가를 완료하고나서 따져도 늦지 않습니다.
    또는 애초에 그런 것을 서로간에 충분하게 공유하는 것이 더 낫다고 보입니다.
    물론 제가 하는 얘기 역시 이론적이고 탁상 공론이란 것을 압니다.
    다만 그렇게 생각하고 행동하는 것과 생각도 없이 자신만의 생각을 남에게 주입하려 하는 것은 다르다고 생각하기에
    제가 하는 생각은 그렇습니다. ^^

    Favicon of https://whiteship.tistory.com BlogIcon 기선 2006.11.28 18:38 신고 PERM MOD/DEL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
    의사소통의 중요함과 그로 인해 얼마나 행복해 질 수 있는지는 스터디를 통해서 잘 배우고 있습니다. 아마도 말씀해 주신대로 같은 곳(or 비슷한 곳)을 보고 있기 때문에 잘 풀리고 있지 않은가 생각합니다.

    그러나 위에 있는 교실은 서로 다른 곳(강사는 안드로메다 학생은 쇼핑몰)을 보면서 학점 때문에 같은 곳을 보는 척.. 하는 가식적인 모습으로 덥혀 있습니다.

    그래도 역시 팀원들이나 다른 학생들과 대화를 해보지도 않고 그냥 나왔다는 것은 제가 좀 경솔했던 것 같네요. ^^;;

  4. Favicon of http://chanwook.tistory.com/ BlogIcon 찬욱 2006.11.28 18:46 PERM. MOD/DEL REPLY

    '팀'을 이루고 있는 상황에서 공통의 목표를 향해서 '추가적인 작업'이 불가피 하다면,

    자신의 맡은 역할이 남았다면... 제 생각에는 야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그 목표를 수정할 수 없을 때 겠지요..

    아, 그리고 그 목표에 자신이 동참하고 있다면요.. 굳이 야근을 들어서 말하는게 좀 그렇긴 하지만..

    그래서 오늘도 야근 하는 저로서는 지금 상황이 매우 즐겁습니다.


    형도 일단 '야근'을 하려는 집단의 목적에 동의 할 수 있는 부분을 찾아 보시는 것도 방법이지

    않을까요? (물론, 현재 학교에서 그런 목표를 찾기에 매우 힘들지만요...ㅠㅠ)


    제 얘기가 나와서 한 마디 쓰고 갑니다^^''

    Favicon of https://whiteship.tistory.com BlogIcon 기선 2006.11.28 18:54 신고 PERM MOD/DEL

    당연한 얘기지.. 그리고 난 저런 상황 처럼 목적도 불순하고 가식적인 곳에서 동기를 찾기 싫은데.

    ㅇㅇ 일이 재밌다면 형식적인 야근일 뿐 계속 노는거지뭐~ ㅋㅋ

    그러고보면 저 위 상황을 단순히 야근이라고 말할 순 없을 것 같기도하네.. 흠~ 제목을 잘못 지었나보다.

Write a comment.




: 1 : ···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 : 2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