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iteship's Note

expect -> run -> verify 스타일(ex. Easymock) 바이바이

모하니?/Coding : 2008.07.08 19:50


참조 : http://monkeyisland.pl/2008/02/01/deathwish/

이지목 스타일은 녹화 -> 플레이 -> 확인(expect -> run -> verify) 순으로 mocking 또는 stubbing 하는 거였습니다. 그러나 이 스타일은 다음과 같은 단점들이 있습니다.

1. 테스트 메소드가 지져분해짐.
- 이것 저것 예측/녹화를 해줘야 하는데 그게 테스트를 위해서가 아니라 Mock을 위해서 해줘야 한다는게 좀..

2. 자연스러운 테스트 스타일로 느껴지지 않는다.
- 예측을 한 담에 실행하는게 아니라, 실행 한 다음에 예측되는 Mock의 행위를 나열해 주는게 더 자연스럽다.

3. 테스트가 깨지기 쉽다.
- 새로운 기능을 추가하면, Mock을 사용한 테스트가 왕창 깨지는 경우가 발생한다.

4. 보다 자세한 실패 메시지를 보여줄 수 있었을 텐데...

5. 보다 가독성 좋게 만들 수 있었을 텐데...

그래서 상태 기반 테스트를 제공하는 Mockito를 강추 한다는거...

Mockito 홈에서 다음을 인용합니다.

No expect-run-verify also means that Mockito mocks are often ready without expensive setup upfront. They aim to be transparent and let the developer to focus on testing selected behavior rather than absorb attention.

Mockito has very slim API, almost no time is needed to start mocking. There is only one kind of mock, there is only one way of creating mocks. Just remember that stubbing goes before execution, verifications of interactions go afterwards. You'll soon notice how natural is that kind of mocking when test-driving java code.

즉 stubbing -> execution -> verification 라고 할 수 있겠네요. 훔.. 그래도 왠지 expect -> run -> verify 형태와 비슷해 보이네요.

사용법은 여기에 잘 나와있습니다.
top




: 1 : ··· : 991 : 992 : 993 : 994 : 995 : 996 : 997 : 998 : 999 : ··· : 2638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