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iteship's Note

기선의 미투데이 - 2007년 10월 2일

일기장 : 2007.10.03 04:30


  • 헤어진 시간 한 달이 마치 훈련소에 갔었던 한 달 같이 길게만 느껴진다. 오후 12시 4분
  • 내 머리털는 쑥대머리털. 다시 행복이 찾아 올 때까지 자르지 않겠어. 면접을 보게 되더라도 말이지. 오후 1시 40분
  • 거친 포쓰는 마구 내뿜는 안기효가 이제야 전성기를 맞이 하려나. 오후 9시 2분

이 글은 whiteship님의 미투데이 2007년 10월 2일 내용입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