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iteship's Note

[토비의 스프링 3] 2차 완독 후기



결국 추천사를 쓸 수 있게 됐습니다. 캬캬캬.
배려해주신 출판사 부사장님과 토비님께 감사드립니다. 잘 쓸께요. 아.. 부담 100배!!!!



----------------지난 이야기-----------------

사실 완독이라고 할 수는 없다. 이번엔 강의 준비를 하면서 다시 봤는데 강의할 부분만 읽었기 때문에 모든 글을 다시 읽진 않았다. 읽으면서 중간 중간 코드와 API 설명이 나온 부분을 유심히 보면서 혹시 소스 코드에 잘못된 것은 없는지 검증하는 작업을 했다. 내가 빅뱅의 쉘든 같은 사람이었다면 완벽하게 리뷰를 할 수 있었을텐데 난 레너드 수준에서 리뷰를 마감했다. 1차 때 보다 훨씬 적운 수의 리뷰를 드렸지만 품질 만큼은 1차때 보다 더 나은 리뷰를 해드린것 같아 다행으로 생각하고 있다. 그래도 분명히 놓친 부분이 있을텐데... 그건 개정판을 내실 때 수정할 수 있도록 출판사에 제보해주면 좋겠다. 아마 별도의 페이지가 있을지 싶다.

한 가지 아쉬움이 남는다. 난 추천사를 못 썼다. 근래 가장 많은 시간과 애정을 쏟아가며 리뷰한 책이고 그 누구보다도 여러 개발자에 이 책을 추천해주고 싶었는데 그럴 수 없었다. 여태까지 본 책 중에 이렇게까지 자발적으로 추천사를 쓰고 싶은 책은 없었는데 조금 안타깝다. 

내가 이 책을 리뷰 한 것은 이 책에 내가 적은 글을 남기고 싶어서도 아니고 돈을 받고 싶어서도 아니고 강의를 하고 싶어서도 아니었다. 돈은 애초에 생각도 안했고, 강의는 이미 리뷰를 시작한 다음에 계획 됐다. 추천사는 이 책을 읽다보니 너무도 쓰고 싶어졌지만 이젠 상관없다. 난 그냥 이 책 내용이 정말 좋았고 많은 도움을 받았다. 나도 어떻게든 이 책이 조금 더 반짝거리게 해주고 싶었다. 또 기나긴 여정에서 고군분투 하시는 토비님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고 싶었다. 그것으로 됐다.
저작자 표시
신고
top




: 1 : ··· : 34 : 35 : 36 : 37 : 38 : 39 : 40 : 41 : 42 : ··· : 2638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