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iteship's Note

Toby's 스프링 3.0 스프링 웹 기술과 스프링 MVC를 읽고서...



난 그동안 스프링 MVC를 잘 몰랐다. 다행이다. 이제는 좀 알것같다. 대충 머리속에 그려진다. 지난번 소녀시대 스프링 @MVC를 발표할 때 아주 중요한 스프링 MVC 구성요소 몇가지를 소개했었다. 물론 그것들 보다는 소녀시대 이름만 외우고 가신 분들이 많겠지만;; 이 책에서는 모든 구성요소를 다 설명해주며 그 구성요소군에 속해있는 여러 요소들의 특징과 사용법도 설명해주고 있다. 물론 지면 관계상 뷰 기술중 대부분은 생략이지만 간단한 확장 방법을 통해서 충분히 다른 것들의 사용법도 예상할 수 있었다.

가장 기가막힌 부분은 스프링 Controller(API)와 핸들러 어댑터를 확장해서 새로운 형태의 컨트롤러를 만들어 사용하는 방법이었다. 이 부분은 정말 스프링 MVC 정복기라고 부르고 싶은 부분이다. 물론 호불호가 갈릴만한 부분이기도 하다.

하지만 그런 지식과 실천은 꼭 필요하다. 왜냐면 스프링이 제공하는 웹 계층 구현방법이 너무 다양하기 때문이다. 그것을 정책으로 통일시킬 수 있겠지만 더 좋은건 그 정책을 코드에 반영하는 것이 필요하고 그것을 기반으로 코드를 작성하면 규모가 큰 프로젝트라 하더라도 코드의 일관성을 유지할 수 있을 것이다. 프레임워크 개발이 필요한 이유가 바로 이때문이 아닐까? 프레임워크를 사용하는 이유는 둘 중 하나인것 같다. 프레임워크가 강요하는 정책을 따르기로 결정했거나, 그 프레임워크를 기반으로 프로젝트 고유의 정책과 특성을 반영한 추상계층을 만들어 낼 수 있기 때문인 것 같다. 스프링은 기본적인 방법들은 제공하지만 어떤 방법을 강요하지는 않는다. 따라서 개발자마다 코딩 스타일이 많이 다를 수 있는데 그것을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해준다.

또한 스프링 3.0 최신 기술 중에 컨텐츠 네고 기법을 사용한 뷰 리졸버 설명이 기가 막힌다. 전혀 간단하지 않은 동작 원리를 쉽게 풀어 설명해주어 이해하기 편했다. 이 부분은 레퍼런스나 API에서도 설명이 빈약해서 직접 소스코드를 분석해가며 쓰셨다고 하니 그저 감사할 따름이다.

마지막으로 이 책에서 정의한 프레임워크 개발에 대한 글을 (저자의 허락-'살짝쿵 스포일러를 넣어도 대
'-하에) 옮겨본다. 
"프레임워크 개발이란 이미 있는 기술을 조합해서 어떻게 쓸지 결정하고 툴이나 공통 모듈 정도를 만들어 놓는 것이 아니다. 프레임워크란 애플리케이션의 코드가 효율적인 방법으로 개발되서 사용될 수 있도록 새로운 틀(framework)을 만드는 작업이다."

ps: 이번 장을 보면서 새로운 형태의 OSAF 3.0을 개발해야겠고 다짐했다.
저작자 표시
신고
top




: 1 : ··· : 108 : 109 : 110 : 111 : 112 : 113 : 114 : 115 : 116 : ··· : 2639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