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iteship's Note

Toby's 스프링 핵심기술 응용을 읽고서..



먼저 이 장의 제목은 별로다. 이 장에 들어있는 내용을 다 나타내고 있지 못하다. 흠.. 읽고나서 다시 제목을 생각해보니 이번 장은 "스프링 스타일 코딩"이 더 좋을지도 모르겠다.

이번 장에서 살펴볼 수 있었던 스프링의 기능은 내가 미처 몰랐던 기능인 내장 DB 지원 기능을 비롯해서 3.0에 새로 추가된 OXM 그리고 필수로 알아야 하는 리소스 지원 등을 다루고 있다. 이 기능들을 유기적으로 연결하여 SqlService라는 것을 개발하는데 그 과정이 정말이지 놀랍다.

왜 놀라운지는 읽어보는 사람들만이 알수 있겠지만, 이 장을 읽으면서 내내 느낀점은 이 책은 스프링 사용자 뿐 아니라 모든 개발자가 읽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번장에서 SOLID라 일컫는 객체 지향 기본 원칙들을 아무런 거부감 없이 자연스럽게 살펴볼 수 있으며 사용하기 좋은 API 설계 방법이나 점진적인 변화, 진화를 통한 개발 방법을 살펴볼 수 있다. 이런것들은 상당히 딱딱하고 탁상공론 적이며 형이상학적인 주제가 될 수 있는데 반해 이 책에서는 그것들을 항상 눈에 보이는 코드와 테스트를 가지고 증명해 보인다. 또한 이 책의 스타일인 '차분차분'과 '단계적'인 방법을 통해서 살펴보기 때문에 체할 걱정은 없으며 굉장히 실용적이다.

지난주 봄싹 디자인패턴 스터디에서 SOLID 원칙을 학습했지만 탁상공론에 그칠만한 내용밖에 못다뤄 굉장히 아쉬웠다. 물론 이론적인 내용도 필요하다지만 사실 그런 이론은 시험 볼때나 필요한 것이지 코딩에는 별 도움이 안 된다. 코딩에 도움이 되지 않는 이론이 무슨 소용이란 말인가. 순수 이론으로써의 가치를 가지고자 정리된 원칙들이 아닐 것이다. 그러한 원칙들을 고려하여 코딩하는 것이 어떤 것인지... 그로인해 어떤 스타일의 코드가 탄생되는지 보고 싶다면 이 책을 꼭 보시라권하고 싶다.

나 역시 백날 스프링을 쓰면 머하나.. 스프링에 어울릴만한 코드는 한 줄도 작성하지 못하는데.. 라며 자괴감에 빠졌던 적이 있다. 머 그렇다고 지금도 크게 달라진건 없지만 이 챕터가 그러한 자괴감에서 나를 꺼내주는데 한몫 할것 같다. 역시 이 책은 스프링을 발판삼아 더 나은 개발자가 되고 싶은 분들을 위한 책이다. 자 이제 2부를 달려보자.
저작자 표시
신고
top




: 1 : ··· : 116 : 117 : 118 : 119 : 120 : 121 : 122 : 123 : 124 : ··· : 2638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