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iteship's Note

Toby's 스프링 AOP 마무리



지금은 스프링 AOP를 넘어서 스프링 활용 부분을 읽고 있는데 기억에서 떠나기 전에 정리해둬야겠다.

 AOP 챕터가 다소 크다는 느낌을 받았다. 스프링 AOP 기능 뿐 아니라 트랜잭션에 관한 설명도 상당 부분이 나온다. 하지만 스프링 트랜잭션을 이해하려면 스프링 AOP에 대한 이해가 필수적이고 스프링 AOP를 이해하기 위한 좋은 예로 스프링 트랜잭션 만큰 좋은 것도 없다고 생각이 든다. 따라서 스프링 AOP를 설명한 굉장한 분량만큼이나 그 노고를 느낄 수 있었다. 특히 중간 중간 텍스트로 인해 지칠 수 있는 독자들을 위한 그림들은 상당히 단순 명료하면서도 배려적이다.

그 중에서 가장 눈길을 끈 곳은 포인트컷 테스트였다. 정말 대박이었다. 예전에 읽었을 때에도 감명을 받고 사실 그 내용을 바탕으로 포인트컷 표현식 테스트에 대한 블로깅까지 했던적이 있다. AOP를 사용할 때 항상 고민하던 부분이었다. 도대체 이 포인트컷이 어디에 적용이 되는건지 확실하게 알 수 없을까... 이클립스나 인텔리J 도움 없이 조인포인트를 확인할 수 있는 아주 간단한 방법이 있다는 것을 보고는 새삼 놀랐다. 내가 너무 모른다는 사실도 한몫했다.

또한 execution 포인트컷에서 사용하는 표현식을 분석한 표역시 대단하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는다. AOP 용어도 이해하고 대강의 사용법까지 익히더라도 항상 막막한 부분은 바로 표현식 작성이었다. 지금 읽은 부분에서는 아직 args나 this, type같은 건 등장하지 않았지만 아마 2부에서 더 자세하게 다룰 것 같다.

AOP 용어 정의를 거의 맨 뒤에서 설명하는 이럭 획기적인 방식으로도 AOP를 더 쉽고 알차게 학습 할 수 있다는 사실에 여러분도 놀랐것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
top




: 1 : ··· : 117 : 118 : 119 : 120 : 121 : 122 : 123 : 124 : 125 : ··· : 2638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