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iteship's Note

[결혼] 반년차 부부의 걱정 - 적자

모하니?/Thinking : 2009.12.22 14:45


요즘 내가 버는 돈으로는 멀리보면 2세를 키우기가 힘들어 보이고, 당장은 적금을 줄여야 하는 상황이 닥쳐왔다. 당연히 대책 마련에 들어갔지만 별다른 대책은 없다. 내가 지금 버는 돈에서 갑자기 두 배 이상은 커녕 50만원도 더 벌어 올수가 없는 노릇이다. 현재도 그렇지만 장기적인 내 장래도 그리 밝지 않다. 물론 난 순수하게 노력을 하고 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이상하게 내 앞은 더 깜깜해지는 것만 같다. 대딩때도 이렇게 불안하진 않았는데 요새는 공부를 해도 불안하기만 하다.

아무튼, 이 상황에서 아내가 내 놓은 해결책은 아내가 더 빡쎄게 돈을 벌어오겠다는 것이었다. 아내는 요즘 내가 한달에 버는 돈의 세 배 이상을 벌어봤기 때문에 지금 내가 벌어다 주는 돈이 굉장히 답답하게 느낄 수도 있을 것 같다. 나야 그만큼 벌어본적이 없어서 잘 상상은 안되지만, 그 반대로 내가 지금 버는 돈의 절반도 못벌던 대딩때를 떠올려보니 가슴이 답답해진다.

처음 나는 아내의 이야기를 들었을 때 반대도 찬성도 하지 않았다. 잘 생각해보고 알아서 결정하라고 했다. 원래는 영어 학원 강사로 일을 하다가 지금 다니는 피아노 학원으로 옮긴 이유는 아내가 받는 스트레스를 줄이기 위해서였다. 버는 돈은 조금 차이가 나더라도 시험기간 마다 주말에 학원에 나가서 봐주는 것 때문에 우리 부부가 주말에 무언가를 할 수 있는 기회가 사라지고 요즘 애들과 부모들이 개념을 상실했기 때문에 받는 스트레스도 이만 저만이 아니었다. 그래서 좀 덜 부데끼는 피아노 학원 강사로 옮겼다. 월급은 20% 가량이 줄었지만 이전보다 직장 스트레스를 덜 받았으며 주말에는 즐겁게 보드도 타고 다니고 양가 부모님 댁도 간간히 왕래할 수 있게 되었다. 하지만 아내의 줄어든 월급과 나의 고정된 수입으로 인해 재정적인 적자가 발생하기 시작했다. 이런 상황에서 다시 직장 스트레스보다 재정적인 스트레스가 과중해졌다면 아내의 판단을 따르지 않을 이유가 없었다.

사실 나는 아내의 의견보다는 장모님의 의견을 더 신뢰한다. 아내는 약간 성급한 경향이 있다. 하지만 그만큼 타이밍을 빨리 잡아내기 떄문에 어떤 문제 상황을 조기 발견하고 그 해결책을 굉장히 빨리 찾을 수도 있다는 점에서는 정말 뛰어나다. 장모님은 다양한 경험을 가지고 있으며 아내를 잘 알고 있기 때문에 가장 현명한 해결책을 주신다.

(아내가 이 글을 보면 서운할 수도 있겠지만 원래가 그런거니까 서운해 할 필요가 없다고 말하고 싶다. 우린 절대로 장모님을 비롯한 어른들의 경험보다 더 많은 것을 경험해볼 수 없거니와 빠르게 문제 상황을 인지한다는 것 자체로도 나는 굉장히 고마워하고 있다는 걸 알아줬으면 한다. 나는 문제 상황을 인지도 못했을 뿐 아니라 어떠한 해결책도 못 내놨으니 정말 한심한 건 나뿐이다.)

어쨋거나 상의한 결과는 가장인 즉 내가 버는 수준에 맞춰 살라는 것이었다. 적금은 줄이면 되고 먹고 싶은 것과 하고 싶은 걸 안하면 된다. 애기는 나오면 그때에 가서 생각하면 되고 나오면 나오는대로 또 어떻게든 방법이 생긴다고 한다. 맞는 말씀이다.

내가 돈을 조금 밖에 못 벌어다 주는게 굉장히 미안하긴 하지만, 부끄럽지는 않다. 나는 돈이 목적인 인생을 살지 않으려고 노력한다. 되도록이면 재밌고 행복하게 살려고 노력한다. 돈을 벌려고 내가 하고 싶지도 않은 일을 하거나, 남을 속여서 돈을 벌거나, 남들의 앞길을 막거나, 집에서도 짜증을 낼 정도로 스트레스를 받아가며 일한다거나, 억지스러운 술자리에 참석하며, 가식적으로 누군가의 비위를 맞춘다던지, 주말도 없이 일을 한다던지, 실제 하는 일은 없으면서 그럴싸하게 포장된 명함으로 돈을 번다던가, 한마디로 드럽게 돈을 벌지 않으려고 노력한다는 것에 조금의 자부심 마저도 느끼고 있다.

원하는대로 못 살아서 조금 불편하겠지만 계속해서 이런 이런 신념을 지키며 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고 언젠가는 이런 신념을 지키면서 살더라도 람보르기니를 선물할 수 있는 그날이 오면 난 정말 기쁠 것 같다.

당장은 많이 미안하지만 조금만 불편하게 살자꾸나.

ps: 이 얼마나 무능력하고 무대뽀인 가장이란 말인가.. 캬...
신고
top




: 1 : ··· : 238 : 239 : 240 : 241 : 242 : 243 : 244 : 245 : 246 : ··· : 2638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