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iteship's Note

[봄싹] XP 적용 시나리오 3. 개발하기

모하니?/Coding : 2009.10.29 00:57


본격적으로 개발을 해야하는데, 봄싹에서는 오프라인에서 페어로 작업을 해보기도 했지만, 그렇게 자주 충분히 페어 프로그래밍을 했다고 볼 수는 없습니다. 앞으로도 좀 더 꾸준히 시도를 해봐야 그 효용이나 장단점을 파악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뭔가 대화를 나누면서 코딩할 상대가 있어서 안심이 되긴 합니다. DB update 쿼리가 어떻게 되더라? 이거 무슨 리팩토링이지? 이 메서드 이름 맘에 들어? 여기 중복인데 어떻게 제거하면 좋을지 잘 모르겠네.. 같은 식으로 대화를 나눌 수 상대와 함께라면 좋치 않겠어요?


먼저 개발을 진행하기에 앞서 구현하려는 기능을 한 번도 만들어 본적이 없다면, 어느 정도 자신있게 개발을 진행할만큼의 학습이 필요합니다. 그 과정을 파일럿이고 표현했는데, XP 책에서도 파일럿이라고 헀었는지 잘 모르겠습니다. (뭐라고 했는지 찾아보려고 다시 살펴 봤는데 못 찾아서 그냥 썼습니다.)

그다음 과정은 좀 특이하게 바로 개발을 진행하지 않고, 인수 테스트를 만듭니다. 고객이 해당 작업이 완료 됐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 모종의 장치를 마련하는 것이죠. 고객이 코드를 볼 수 있다면 아주 행복할텐데, 봄싹은 다행히(?) 고객이 전부 개발자 입니다. 굳이 엑셀로 이쁜 포맷을 만들고, 테스트에서 엑셀 로딩해서, 결과를 엑셀에 다시 찍어주고, 고객은 엑셀에서 수식 비교로 해당 테스트가 잘 됐나 안 됐나 확인하는 귀찮은 일은 할 필요가 없습니다. 그렇치만, 인수 테스트 코드가 고객이 원하는 시나리오를 제대로 표현해주지 못하거나, 고객이 개발자인데도 테스트 코드를 읽기가 난해하다면 테스트를 수정해야겠죠.

그다음은 페어 프로그래밍과 TDD로 해당 작업을 구현하는 일입니다. 페어 프로그래밍은 사실 오프라인에서 만났을 때의 얘기지 주중 저녁이나 회사에서 틈틈히 코딩을 하는 봄싹 개발자에데는 다소 난해한 일입니다. 그래도 메신저등을 통해서 의견은 주고 받을 수 있으니 그것도 페어 프로그래밍으로 치도록 하죠.

그렇게헤서 작업이 끝나면, 담당자 두 명은 자신들이 예상했던 난이도와 시간에 비해 실제로는 난이도가 어땠으며 실제로 소요된 시간은 어느정도인지 기록합니다. 고객은 해당 작업 결과를 본 뒤 간략한 피드백을 줍니다. "담부턴 더 빨리 만들어 주세요" 라던지.. "참 잘했어요" 라던지 ㅋ

top




: 1 : ··· : 315 : 316 : 317 : 318 : 319 : 320 : 321 : 322 : 323 : ··· : 2638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