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iteship's Note

워드프레스로 옮겼습니다.

모하니?/Blogging : 2010.09.04 00:28


오시던 주소로 오시면 됩니다.

http://whiteship.me 
저작자 표시
신고
top


가산동 LG CNS에서 '스프링 3.0 이해와 선택' 강의 수강하신 분들 안녕하세요/

모하니?/Thinking : 2010.09.01 10:19


https://spreadsheets.google.com/viewform?formkey=dElvckJLdzU0WnhKTDRnMl9fWFZJTVE6MQ

이 링크에서 강의 평가 부탁드려요.
이미 한분은 해주셨답니다.
대충 앞자리에 계시던 분들 중 한 분이 아닐까 생각됩니다.ㅋㅋ 감사합니다. 

1등 평가자에겐 원래 책을 선물로 드리려고 했는데 이미 사셨다니까... 패스...
저작자 표시
신고
top


아파치 Click이 No Framework??

모하니?/Thinking : 2010.08.31 10:35


http://www.likejazz.com/archives/2247

여기서 likejazz님은 아파치 Click을 노 프레임워크라고 소개하고 계신데요.

1. 기사 원문에도 그런 단어가 없을 뿐더러.
2. 기사 번역문도 애매하게 번역한 부분이 없잖아 있지만 직접적으로 노 페임워크라고 업급하지 않았습니다.
3. 충격적으로 아파치 Click 홈페이지에 가보시면 자신이 웹 애플리케이션 프레임워크라고 정의했습니다.

그런데 No Framework 라니요.. 전 소개글 읽다가 "이게 뭐지?" 라고 깜짝 놀라서 하던 일 멈추고 읽게 됐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그야말로 낚였다는 생각밖에 안 들더군요.

No Framework 가 경량(lightweight) Framework랑 같은 말인건가요? 그건 아닌것 같습니다. 

Apache Click은 프레임워크 대신 HTML 템플릿과 POJO(Plain Old Java Object)만으로 프레임워크의 역할을 대신하는 No-Framework의 일종이다.
likejazz님의 설명입니다. 

그런데..  기사에 올라온 코드만 보셨더라도 Click 프레임워크가 제공하는 클래스(Page)를 상속해서 WelcomPage라는 걸 만드고 있습니다. Page같은 프레임워크 코드를 쓰는데..이게 어떻게 No Framework라고 할 수 있을까요.

Click이 경량 프레임워크라는 데는 동의할 수 있습니다. 스프링처럼 방대한 기능을 제공하지 않는 대신 스프링의 방대항 확장성을 포기하고 Click이 제공하는 간편한 방법. 딱 그 방법으로만 개발을 할 수 있게 해주니까 가벼운 프레임워크라고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그게 프레이워크 없이 POJO로만 개발이 가능하다고 하는 No Framework 랑은 좀 다른게 아닌가 싶습니다. 실제 코드도 안 그렇구요. @_@;


저작자 표시
신고
top


'스프링 3.0 이해와 선택' 강의 후기

모하니?/Thinking : 2010.08.28 23:50


'토비의 스프링 3'을 간추린 내용으로 강의를 세 번 했다. 두번은 한빛ENI에서 4회에 걸쳐서 진행했고 한번은 절반의 내용만 가지고 이동국님 소개로 NHN의 어느 한 팀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6월 말부터 강의를 시작해서 오늘 8월 말까지 거의 쉬지 않고 달려왔다. 하지만 아직도 끝나지 않았다. 앞으로 진행하기로 구두로 계획한 강의가 두개. 최종 합의가 끝난 강의가 하나. 현재 하고 있는 강의가 하나 있다.

강의를 처음 해보는 거라 얼떨떨 하던차에 갑자기 여기 저기서 강의 요청이 들어오는 바람에 더 얼떨떨하고 몸도 약간 피곤하다. 하지만 매우 즐겁고 새로운 아이디어가 많이 떠올라서 좋다.

첫 강의를 준비할 때는 많이 긴장했다. 처음 해보는 강의인데 준비된 자료는 아무것도 없었다. 하지만 난 든든했다. 나에겐 '토비의 스프링 3'이 있었다. 그 책에 있는 내용이 워낙에 좋았다. 강의 할때마다 말하지만 내가 말하고 전달한 내용은 전부 이 책에 들어있다. 난 그거 그것을 최대한 쉽게 이해하고 학습하기 편한 형태로 요약하고 편집해서 준비한 것을 효율적으로 전달하려고 노력하는 것 뿐이다. 그게 나의 '스프링 3.0 이해와 선택'이라는 강의다.

그래서 준비한 것이 우선 소스 코드다. 난 PPT 부터 만들지 않았다. 책 내용 중에 꼭 전달하고 싶은 내용과 꼭 이해해야 할 내용을 소스 코드로 만들었다. 그것도 단계적인 학습 단계에 맞게 또 그걸 편하게 다룰 수 있도록 각 패키지에 번호를 붙여놨고 패키지 순서가 흐트러지지 않게 test00, test01 이런식으로 두가지 숫자를 패키지 명 뒤에 붙여줬다. 그 다음에 준비한 것이 PPT다. 소스 코드만 가지고 이해하기 어려운 내용을 PPT로 보강했다. 이 소스에서 저 소스로 넘어갈 때 무엇 때문에 그렇게 넘어가는 것인지 그 결과는 어떤지에 초점을 맞춰 PPT를 작성했다. 마지막으로 소스코드가 변화하는 과정을 보여주려고 코딩 동영상을 녹화했다. 라이브코딩은 생각보다 시간이 많이들고 리스크가 높다. 라이브코딩의 묘미는 발표자의 실수라지만 이제 그런 시절은 갔다. 라이브코딩의 목적이 재미라면 모르겠지만 그게 아니라면 수강생을 불안에 떨게 하면 안된다고 판단했다.

나름대로 열심히 준비한 발표이다보니 자연스래 별로 긴장하진 않는다. 그래도 새로운 장소에서 강의하게 될 때는 항상 약간은 설레이고 약간은 긴장된다. 그래서 항상 첫강의때 1시간정도 일찍 강의장에 도착해서 노트북을 빔에 연결하고 인터넷을 잡고 이클립스를 띄우고 PPT를 띄워서 마음을 가라앉힌다. 그러고 나면 금새 마음이 편해져서 긴장이라는 말은 금방 잊게 된다. 그 뒤에는 수강생의 반응에 신경을 곤두세운다.

강의가 시작되면 나는 수강생들의 반응을 살피기 시작한다. 얼굴은 반응을 살피기 가장 좋은 표적이다. 나는 설명을 하고 수강생들은 화면을 본다. 나는 수강생들의 얼굴을 본다. 그 얼굴 중에는 '네. 이해가 됩니다.', '그래 알겠어.', '이미 아는거자나', '아. 졸려..', '앗 모르곘는데', '멍...', '앗 머라고?', '어려운걸! 이거 뭐지', '멀라 뭐야 이거 먹는거?' 라는 표정이 들어있다. 그걸 보면서 질문을 던지고 좀 더 내 추측이 확실해지면 그에 따라 부연설명을 하거나 속도를 조절한다.

하지만 아직 뭔가 많이 부족하다. 지난주 금요일 수원형 TDD 강의 때 많은 걸 배울 수 있었는데 TDD 보다는 강의 방식. 즉 교수법을 배울 수 있었다. 강의 내용은 분명 TDD 였지만 현재 나에게는 TDD 보다 수원형의 강의 진행 방식과 사소한 유머과 PPT에 더 관심이 갔다. 3시간이 어떻게 갔는지 모를정도로 순식간에 지나갔다. 그리고 하나도 지치지 않았다. 매우 재미있었다. 학습은 그렇게 재밌어야 한다. 배우는 맛이 있어야 한다. 그런데 과연 내 강의를 수강하는 학생들도 그만큼 재미있고 유익하게 학습하고 있는지 어떤지.. 그것 조차도 잘 모르고 있다. 그저 추축만 할 뿐..

그래서 보완할 방법을 마련했다.

하나는 수원형 TDD 강의때 본 즉석 피드백 수집 방법을 사용하는 것이다. 보통 강의가 끝나면 교육을 받은 업체에서 피드백을 받는다. 그러나 그 내용이 나에게 잘 전달되진 않는다. NHN에서 했던 강의 피드백은 동국님께서 전달해 주셔서 잘 볼 수 있었고 굉장히 유용했다. 하지만 한빛ENI에서 했던 교육의 피드백은 내가 받지 못해서 따로 요청해둔 상태이다. 이제는 방법을 바꿔서 나도 수원형처럼 즉석에서 피드백을 받으려고 한다. 그것도 편한 방법으로 말이다. 구글 양식을 이용하는 방법인데 자세한건 나중에 설명하기로 하고, 일단 오늘 받은 피드백은 이렇다.


이상하게 이름을 안적었는데도 읽어보면 어느게 누구 것인지 쉽게 알 수 있을 만큼 익명성이 철저히 보장된다. ㅋㅋㅋ 대부분 실습 위주의 강의에 매우 긍정적이고 시간이 부족하다는 것을 아쉬워했다. 사실 실습 시간이 부족한 것은 내가 너무 많은 내용을 전달하려고 하는 욕심 때문이기도 하고.. 실습한 내용이 한번에 익혀지는 만만한 내용도 아니라서 그럴 것이다. 이 부분은 앞으로 조금 강의 내용을 개선해서 고쳐나가야 할 부분이다.


 ps: 오랜만에 썼더니 굉장히 장문으로 써진다. (사실 이보다 더 많은 내용을 썼다가 지웠다.) 앞으로는 좀 더 자주 토해내야겠다.

저작자 표시
신고
top


[인텔리J] 메이븐 프로파일 선택하기

Good Tools : 2010.08.19 11:48


뭐 이런 간단한 것을 올리나 하겠지만.. 윤석군이 이클립스에서 프로파일 옵션 줘서 빌드해도 잘 안 바뀐다길래 인텔리J의 우수함을 뽐내 주기 위해 스크린 샷 한장을 올립니다.

윤석군 보아라..

WEB-INF 밑에 classes에 배포된 calendar.properties에 들어있는 내용인데 분명히 production이래자나.. 난 잘 된다고.. 


하지만 안타깝게도 넌 선택권이 없어.. 이클립스를 잘 써... 현업 나가면 어차피 다 이클립스 쓸텐데 인텔리J에 맛들이면 큰일나.. 다른거 못써. ㅋㅋ

이클립스로 어떻게든 빌드 잘 하고 메이븐 플젝 잘 써먹게 되면 그때 넘어오셩.. 그래야 인텔리J 쓰고 놀다가도 후딱 이클립스에서 프로젝트 하지. 안 그럼 난감해ㅋ
저작자 표시
신고
top




: 1 : 2 : 3 : 4 : 5 : ... 528 :





티스토리 툴바